처음으로 구입했던 게임잡지와 그 부록 잡담

▲ KBS 게임피아 (2000년 4월호)
(네이버 뒤져보니까 그나마 이미지 몇 개 찾은거 무작위 선택 --;)


제가 처음으로 구입했던 게임잡지는 KBS 게임피아 1997년 5월호 였습니다.

컴퓨터 게임이란 것을 처음 알게 된게 유치원 시절 당시 살던 아파트

윗 집 형의 알라딘 컴퓨터를 통해 페르시아 왕자를 접한 때 였지만

본격적으로 제 컴퓨터를 소유하게 된 것은 불과 1996년도 였습니다.



구입 전에만 하더라도 학교에 친한 친구들의 집에 놀러가서

컴퓨터 게임을 너무 재밌게 즐기다 보니 어린 나이에

저녁 늦게 들어가 어머니께 많은 꾸중을 들었지만

컴퓨터 구입 후에는 오히려 컴퓨터를 보유한 친구들과 많은

교류를 통해 어머니의 꾸중과는 반비례하게

컴퓨터 게임에 더욱 깊이 빠지게 되었습니다. -_-;

그러던 중, 주말 어느 날 누님이 사야 할 책이 있다고 해서


교보문고에 들르게 되었는데



저는 이 곳에서 뜻 밖의 책을 구입하기에 이릅니다.

여러 PC 게임 잡지가 눈에 들어왔지만 그 중에도

크기가 커서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왔던 게임피아였습니다.

학교 친구들과의 교류로와는 비교할 수 없는 게임 정보가

가득 담겨 있는, 그야말로 제가 원하던 책이었습니다.


더욱 놀라웠던 것은 책을 샀는데 게임CD 까지 주더군요.

(지금보면 신기할 것도 없지만 당시 저에겐 미개한 문화의

원주민이 배를 타고 온 다른 문명의 사람을 만나 성냥을

구경한 것과 같은 엄청난 충격이었습니다. -_-;)

어쨌거나 기쁜 마음으로 집에 들고 들어오면서 부록으로 받은 것도


▲ 이스 2 스페셜
[출처: 우노님의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clsa11]



지금 생각해봐도 성질나는 미로 때문에 중도 하차한 게임이긴 하나

그래도 나름대로 즐겁게 즐겼던 RPG 게임이기도 합니다.

이스 시리즈에 그닥 큰 관심이 있지 못한 관계로 잘은 모르나

원래는 일본 게임이 맞긴 하나 이스2스페셜은

이스 시리즈 중에 유일한 국내 제작 게임이라고 하더군요.

물론 오타나 버그 또한 그에 못지 않게 많아서 많은 원성을 사기도 했는데

이 부록은 제 기억에 옛날에 플로피 디스크로 나왔던 게임을

CD에 담아 부록으로 나갔던 것으로 기억 하기도 합니다.

당시 구입한 컴퓨터에 깔려 있던 둠1은 손도 못댔었는데

(순수한 어린이에겐 너무 무섭고 피가 난무하는 잔인한 게임이었습니다.

적이 죽을 때 나는 '우워어~!' 소리에도 깜짝 놀랐던...)

이 게임은 그런 것은 없었으니 잘도 손댔었습니다.


부록 뿐만 아니라 이 게임 잡지를 정말 재미있게 정독하던

저는 이 책을 결국 학교에 들고 나가기 이릅니다.

(물론 수업시간엔 안 보고 쉬는 시간에만 봤습니다.)

친구들도 저보다도 게임에 대해 잘 아는 친구 몇을 제외하곤

이 게임 잡지를 보았을 때 모두들 놀라더군요. -_-;

본의 아니게 반에서 게임 잡지 광풍을 불러 일으키게 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게임 정보를 세세하게 파악하던 저는

잡지를 통해 대작들을 미리 알고 용산에 가서 게임을 구입하는

스킬을 그 때 부터 발휘하기 시작했었는데

(툼레이더2 등은 이 게임잡지를 통해 구입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아마 이 게임잡지 덕에 지금의 겜덕후(?) 수준의 위치까지 오게된 것 같습니다.



초등학교땐 달마다 구입했지만 중학교 들어서는

역시나 공부에 소홀히 하게 되어 달마다 구입하진 못하고

몰래 구입해서 조용히 책장에 꽂곤 했었습니다.

(아마 부모님도 알면서도 모른 척 하셨겠죠...-_-;)

고등학교 들어서는 대학 입시 눈치에 더욱 구입하기 어려웠지만

2005년에 이사오면서 1997년~2004년 잡지를 부모님께서

이사가면 이 책들을 둘 곳이 없으니 모두 버리라는 지시에

어쩔 수 없이 버릴 수 밖에 없었지만 폐지(廢紙)가 되었는지

아니면 다른 누군가가 이걸 다 주워갔는지 모르겠지만

(폐지가 되기 보단 다른 누군가의 책장속에서 살아있길 바랄뿐입니다.)



아직도 그 게임잡지들은 제 아련한 추억속에, 기억속에,

제 가슴속에 영원히 남아있을겁니다. :)



덧글

  • Machine 2008/03/30 14:51 # 답글

    나는 그 당시에 PC게임보단 콘솔이 더 좋아! 라면서

    게임라인을 구독했던거 같은데..

    그 이전엔 애초에 잡지같은걸 안봤었지..

    그나저나 결국 날 타락시긴 시초는 게임라인이였나.. (먼산)
  • 작두도령 2008/03/30 14:55 # 답글

    Machine //
    뭐 저도 콘솔 잡지도 보긴 했었습니다.

    '게임챔프'라는 잡지를 통해 주로 플스1 게임 정보를

    보곤 했었지만 역시나 애착은 PC게임 쪽이

    더 깊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_-;

    (부모님께서 컴퓨터 사주신것도 감지덕지 하던터라...
    콘솔 게임기 사달라고는 차마 말할수 없던 어린이 ㅠㅠ)
  • 안기 2008/03/30 15:13 # 답글

    아 잡지라.. 97년이면 난 중학생 때.

    나도 저때 게임피아 구입하면서. 잡지를 구입하게 됐음

    하지만, 난 대항해시대2, 영걸전 삼국지3, 삼국4 하면서 겜덕후가 됐다능
  • 작두도령 2008/03/30 15:16 # 답글

    안기 //
    뭐 게임 잡지 외 적으로 겜덕후가 된 것은

    코에이 게임도 한 몫 한거 같네요. -_-;

    그러고보니 삼국지3도 게임피아 부록으로 나온다고

    TV에 광고 하길래(KBS 물건답게 KBS에서 TV에 광고도 띄워줌)

    광고 보자마자 서점 뛰어가서 사온 기억이 나네요.

    삼국지4 윈도우판도 게임피아에서 득템한거구요...-_-)b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블랙)

12
25
678366

이글루스 12주년 배너